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홍보광장

GOKSEOUNG COUNTY

보도현황

곡성군, 과수화상병 예방 사전방제 필수 당부

  • 작성자 : 과수특작
  • 작성일 : 2022-03-28 13:51
  • 조회수 : 606
배 꽃눈 트기 전·사과 새 가지 나오기 살포…농진청 예측정보시스템 귀 기울여야

전남 곡성군이 지역 사과와 배 재배 농업인에게 과수화상병 발생 예방을 위한 사전 철저한 약제방제 실시를 당부했다.

과수화상병은 식물검역법상 금지병으로 병이 한 번 발생하면 치료가 어려워 예방이 중요하다.

7일 곡성군에 따르면 곡성 지역의 경우 배 과수원은 꽃눈이 트기 전인 3월 중순부터 3월 하순까지, 사과 과수원은 새 가지가 나오기 전인 3월 하순부터 4월 초순까지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이때 반드시 화상병용으로 등록된 동제화합물 약제를 이용해야 한다.

곡성군은 올해 국비 예산 4100만원을 확보해 사과, 배 모든 농가에 방제 약제비 3회분을 지원한다. 개화 전 사전방제는 모든 사과 및 배 재배농가에서 의무 사항이기 때문에 농가에서는 방제 후 약제 봉투를 1년 간 보관해야 한다.

제때 방제하지 않을 경우 약제 살포 후 과수 피해(약해·藥害)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방제 시기를 절대 지켜야 한다. 또한, 등록 약제에 표시된 표준 희석배수를 준수하고, 농약 안전 사용법을 확인한 뒤 고속분무기(SS기), 동력분무기 등을 이용해 작업해야 한다.

방제 시 석회유황합제, 보르도액 등 다른 약제를 섞어서 사용하면 약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혼용해서는 안 된다. 과수원에 동제화합물보다 석회유황합제를 먼저 뿌려야 할 경우 석회유황합제 처리 시기를 앞당기고, 석회유황합제 살포 후 7일이 지난 뒤 동제화합물로 방제해야 약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다.

개화 전 방제를 마치고 나서는 과수가 꽃핀 뒤 개화기에도 2회에 걸쳐 과수화상병 전용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에서는 기상관측 정보에 근거해 지역별 꽃 감염 위험도를 예측해 개화기 방제 시기를 안내하고 있다

곡성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서는 약제 방제와 함께 병원균의 이동을 막기 위해 작업자 및 작업도구에 대해 수시로 소독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올해부터는 전국의 모든 사과, 배 농가에서는 개화 전 살포 외에 개화기에도 2회에 걸쳐 약제를 살포해야 하며, 살포 시기를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030710543967526&outlink=1&ref=http%3A%2F%2Fsearch.daum.net

삭제하기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삭제하고자 하는 사유를 입력해주세요.

콘텐츠관리

  • 담당부서 기술보급과
  • 담당자 이율
  • 연락처 061-360-8892
  • 최종수정일 2021-12-2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