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날씨

곡성
소통

  • 페이스북
  • 유튜브
  • 블로그
  • 인스타그램
  • 카카오톡

지명유래

본문

오곡면 지명유래

오곡면 지명유래 정보를 제공하며 오지(梧枝)마을 덕산(德山)마을 침곡(寢谷)마을 송정(松亭)마을 서봉(棲鳳)마을 현조(玄鳥)마을 압록(鴨綠)마을 이정(梨亭)마을 - 압록2구 승법(承法)마을 명산(明山)마을 쌍구(雙龜)마을 장성동(長城洞)마을 산수동(山水洞)마을 - 미산1구 번다몰 마을 - 미산2구 미륵동(彌勒洞)마을 - 미산3구 등의 항목으로 구성된 표
오지(梧枝) 마을 마을안과 주위에 산재한 고인돌(dolmen)의 분포와 구성제 북쪽 금성산 소재 마한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고산성(古山城)의 유적으로 미루어 상당한 규모의 마을이 이루어졌으리라 추정되며 지금도 "옷갓마을"로 속칭되는데 마을의 형세가 옷(衣)과 갓(冠) 산형지세(山形地勢)에 연유한다고도 하고 의관을 단정하게 차려입은 양반들이 많이 사는 마을에서 비롯되었다고도 한다. 매년 정월 초이틀에 오지리 대동마을회에서 마을의 풍요와 재액을 물리치고자 당산제를 지내오고 있다.
덕산(德山) 마을 산 밑에 있는 마을이라 "매밑에", "뫼미테" 또 금천변 양지 쪽이라 하여 "양지뜸", 덕양서원 및 완계정사가 있는 서당골이라해서 "서우네"로 호칭되어 오다 1914년 세 마을을 병합하여 천덕산(天德山)에서 덕산(德山)이라 취명하여 오늘에 이른다.
침곡(寢谷) 마을 유씨종산(柳氏宗山)에 묘를 쓰던중 침혈(寢穴)의 명당이 나타나 침실(寢室)이라 하였는데 1914년 침곡이라 하였으며 일제강점기 당시 산림자원 운반을 위해 침곡역이 있었으나 1945년 광복과 함께 폐역되고 금은을 채광한 광산이 근년까지 존속되어 오다 현재는 휴광상태이다.
송정(松亭) 마을 섬진강으로 흘러드는 도산천(挑散川) 가에 소나무 정자가 있어 경치가 빼어남으로 "솔정자" 의 "소정", "쇠정" 하다가 1914년 송정(松亭)리라 하였다. 옛 송정마을(쇠정이)터에 심청과 효를 테마로 한 이야기마을이 조성되어 전통한옥 초가집 팬션과 공원이 있어 많은 체험객이 찾고 있다.
서봉(棲鳳)마을 풍수설의 비봉포난혈(飛鳳抱卵穴)에 따라 봉이 깃들인다는 뜻으로 서봉이라 불리우고 또 말골마을이라고도 하는데 곰방산의 "良馬赴賊" 의 명당설을 쫓아 말(馬)골이라 했다는 설이 있다.
현조(玄鳥)마을 330년전 순흥안씨(順興安氏) 선산에 묘를 쓰던중 검은 새 한 마리가 날아가고 한 마리는 남아있었다는 전설에 따라 검새골 즉 현조동(玄鳥洞) 이라 불렀다 하며 서봉 마을과 병합 봉조리 2구라 하다가 지금은 현조리라 한다.
압록(鴨綠)마을 약 900년전 섬진강과 보성강의 푸른 물이 합류(合流)하는곳이라 하여 합록(合綠)으로 부르다가 400여년전 마을이 형성되면서 천어(川魚)가 많은 곳이라 오리과의 철새들이 많이 날아 드는 것을 보고 합(合)을 압(鴨)이라 대치(代置)하여 압록(鴨綠)이라 기명(記名)했다 한다. 빼어난 경치는 지금도 널리 알려져 여름철 물놀이 피서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이정(梨亭)마을
- 압록2구
김해인 김창신 (金海人 金昌信)이 고달면 두가리에서 거주하다 산사태로 마을이 폐허가 되자 물건너 마을로 이거하였다고 하며 마을형성당시 주변에 고목이 된 배나무 정자가 있어 "배정이" 곧 "이정리(梨亭里)"라 부르게 되었으며 기존의 마을과 합병되면서 압록2구(鴨綠2區)가 되었다.
승법(承法)마을 조선시대 중엽 대홍수로 오지리(大里)가 폐허가 됐을 때 이주하였다하며 당시 법당(法堂)이 있었기에 승법리라 하였으며 절 유적은 소멸되었고 1960년대까지 도기굽는 가마와 "점촌"이 있었으나 폐촌되었다.
명산(明山)마을 1846년경 우곡면 초동리(牛谷面 草洞里) 였으나 풍수지리비결에 와우혈(臥牛穴) 인 이곳에 터를 잡고 명산(鳴山)이라 했다가 통명산 아래의 마을이라하여 명산리라 개칭, 오늘에 이르고 있다.
쌍구(雙龜)마을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마을터가 쌍구혈(雙龜穴)이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하며 구성저수지옆 금성산 줄기에 양질의 고령토가 매장되어 있어 오래전부터 터를 잡고 청자,백자, 분청사기등을 굽는 가마터와 많은 양의 도자기편들이 발견되었으며 점터, 독골, 사기점 등 유지(遺址) 가 보이고 있다.
장성동(長城洞)
마을
마을뒤로 우곡성(牛谷城) 이라는 고성지(古城址)가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하고 장승이 서있는 벅수거리여서 장승백이,장승몰, 장선동, 장성동 으로 구전된것이라고도 하며 쌍구동과 장성동이 합병되어 구성리로 개칭되었다.
산수동(山水洞)
마을 - 미산1구
풍수지리설에 따르면 마을뒷산이 쥐(鼠)혈이어서 산서동(山鼠洞) 이라 하던 것을 산자수명(山紫水明)한 곳이라 산수동으로 고쳐 불렀다한다. 마을앞에 약 2m의 미륵을 닮은 선돌(立石)이 있어 옛부터 아이를 갖기 위해 여인들이 이 돌미륵(彌勒)에 100일기도하면 소원을 이루었다고 전해온다.
번다몰 마을
- 미산2구
갈마지기 (양정지들)에 권씨(權氏)들이 부유하게 100호 이상 살며 번성했기 때문에 "권다몰(權多몰)"이라 불렸으나 마을은 폐촌되고 자손들은 분산됐다고 함. 그 후 현 위치에 마을이 형성되면서 "권다몰"과 어음이 비슷하게 "번다몰"로 와전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미륵동(彌勒洞)
마을 - 미산3구
마을주변에 절이 많아 미륵(彌勒)굴이라 불리워졌다하며 1801년 신유교난(辛酉敎難) 후 경상,충청도의 천주교도들이 피신해 와서 옹기그릇을 구우며 살았다는데 폐촌되었고 근래에 조선시대 16세기에 제작된 분청사기편과 가마터가 발견되었고 도자기 태토를 얻는 대형 수비장으로 보이는 석축 구조물도 있다.

콘텐츠관리

  • 담당부서 오곡면
  • 담당자 조가애
  • 연락처 061-360-7212
  • 최종수정일 2022-01-0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