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곡성군 SNS 바로가기

오늘의 날씨

곡성
소통

  • 페이스북
  • 유튜브
  • 블로그
  • 인스타그램
  • 카카오톡
본문
관음사 사적기열기
관음사 사적기

관음사 사적기

옥과현성덕산관음사사적은 조선 영조 5년(1729년) 관음사 장로인 우한자(優閑子)스님이 백매자(白梅子) 선사에게 들려 준 관음사 창건 유래를 다듬고, 원통전을 해체 복원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상량문 기록 등 중창한 자취를 책의 말미에 붙여서 정리한 관음사 창건설화에 관한 내용이다. ‘대들보를 철거하는데 쓰여진 글이 있었으니, 명나라 태조 7년(1374년 고려 공민왕 23년)에 다섯 번을 중창했다는 기록과 함께 이러한 내용들이 간략하게 적혀 있었다’라는 글귀를 보면 관음사 창건유래가 문자로 전해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백매선사가 ‘번잡한 것은 삭제하고 부족한 것은 더했다.’라고 기록하고 있어 기록시점 당시의 시대상황이 간섭하는 결정적 오류를 범했다는 평가도 있다.
현재 순천 송광사 성보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는 판본은 1729년 옥과현 관음사에서 간행하였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목판본은 한국전쟁 당시 화재로 인해 소실된 것으로 알려져 있을 뿐 행방을 알 수 없다.

관음사 연기설화열기
관음사

성녀 원홍장(元洪莊)의 효심(孝心)

대흥이라는 고을에 홍장(洪莊)이라는 장님의 딸이 있었다. 그녀의 아버지 원량(元良)은 소년(少年)에 그만 눈이 멀었다. 비록 눈이 멀었으나 양반의 후예로써 행실이 청렴 강직하고 기개가 고상하여 언어범절이 조금도 경솔하지 아니하니 인근의 사람들이 모두 칭송하는 바였으나 불행은 겹치는 것이라고 한다더니 성품이 현숙하고 민첩하여 바느질과 품팔이로 앞 못보는 자신을 봉양하던 부인이 그만 산고 끝에 먼저 세상을 뜨니 앞도 못 보는 장님의 처지로 어린 딸을 등에 업고 이집 저집 젖동냥으로 키운 딸이 홍장이었다. 홍장 또한 성장하면서 성품이 현숙하고 민첩하여 아버지의 곁을 떠나지 않고 부축해 드렸으며 그의 봉양이 극진하여 모든 범절에 있어 비범(非凡)한데가 있었다. 홍장의 효성이 이러하였으니 고을 사람들은 입을 모아 대효(大孝)라 칭송해 마지 않았으며 나라안에는 소문이 자자했고 멀리 중국땅에까지 알려졌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날 장님 원량은 밖에 나갔다가 마침 홍법사(弘法寺) 화주승 성공스님(化主 性空大師)을 만나게 되었는데 성공스님은 원봉사를 보더니 "당신과 함께 금강불사(金剛佛事)를 이루었으면 합니다. 부디 큰 시주가 되어 주시오" 라고 말하였다. 원봉사는 갑작스런 말을 듣고 어리둥절하지 않을 수 없었으며 생각해보니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었으므로 조용히 대답하기를 "나는 보시다시피 앞을 못보며 더구나 가난한 처지인데 어떻게 부처님을 위하는 시주가 될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화주승 성공대사는 다시 절을 하면서 말하기를 "소승이 금강불사의 원을 세워 지성으로 백일기도를 봉행하여 마지막 회향하는 어젯밤에 꿈을 꾸었는데 부처님께서 현몽하시기를 " 내일 기도를 마치고 길을 나서면 반드시 장님을 만날 것이다. 그는 이번 불사에 대단월(大檀越: 큰 시주)이 될 것이니라 하셨으므로 이렇게 간청하는 것입니다." 원봉사는 말을 잊고 한참동안 생각에 잠겨있다가 겨우 입을 열어 "집에는 곡식 한줌 없고 밖에 나와봐야 내땅 한뼘 없는 처지인데 무슨 수로 시주를 할 것입니까? 다만 나에게 딸린 것이 있다면 딸자식 하나가 있을 뿐인데 이 아이로써 금강같은 불법에 선근 인연이 되고 혹시 대작불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데리고 가서 좋은 도리를 생각해 보시오..."라고 하였다. 홍장의 나이 이때 불과 열 여섯이었다. 이리하여 화주승 성공대사는 무한 감사의 예를 올리고 원봉사를 따라 그의 오두막으로 갔으며 아버지 원량은 성공대사와의 언약한 사연을 딸에게 말해 주었다. 홍장은 일생 아버지를 봉양할 생각이었으나 아버지와 자신의 앞날이 걱정되어 애통하게 울었으며 원량 역시 기막힌 심정이 되었다. 실로 산천초목도 울고 일월도 빛을 잃은 듯 하였으며 날으는 새와 달리는 짐승 또한 슬피 울부짖는 듯 하였다. 그러나 그녀의 지극한 효심은 곧 불심으로 나타났음인지 비장한 표정을 지으며 급기야는 아버지를 하직하고 화주스님을 따라 나섰다. 아버지인 장님과 딸 홍장의 작별을 가엾고 측은하게 여겨서 마을 사람들도 길을 메우며 옷깃을 적시었다. 홍장은 화주스님과 길을 나서며 뒤돌아 보이는 고향마을과 평생 모시려하던 아버지도 이제는 영영 이별이라고 생각하니 아득하기만 하였다. 난생 처음 산을 넘고 강을 건너 너무나 오래 걸은 탓으로 피로에 지쳐 바다가 보이는 소랑포(蘇浪浦)에 이르러 잠시 쉬어 가기로 하였다.
홍장과 성공스님은 서쪽 바다를 향하여 쉬고 있었는데 바다 저 멀리 수평선 위에서 붉은 배 두척이 나타나는가 하더니 질풍같이 이쪽으로 다가오는 것이었다. 날으는 화살처럼 순식간에 나루에 다다른 배는 모두 진(晋)나라의 배였고 배에는 금관옥패(金冠玉佩)와 수의를 입은 사자(使者)들이 타고 있었다. 그들은 언덕에 앉아 있는 홍장을 뚫어지게 바라보더니 배에서 내려 홍장이 쉬고 있는 곳으로 다가와서 홍장에게 공손히 예를 갖추어 절을 하며 "참으로 우리 황후(皇后)마마 이십니다."라고 하는 것이었다.
홍장은 물론 화주스님도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홍장은 얼굴빛을 고치고 "여러분께서는 어디서 오신 어른이신데 그런 말씀을 하시는 것입니까?"하고 물었다. "저희는 진(晋)나라 사람입니다. 영강 정해년 오월 신유일(永康 丁亥(267)년 五月 辛酉日)에 황후(皇后)께서 붕거(崩去) 하셨는데 이로부터 성상(聖上)께서는 늘 슬픔을 가누지 못하시더니 하루는 꿈에 신인(神人)이 나타나서 말하기를 '성상의 새 황후 되실 분이 이미 동국(東國) 백제에 탄생하여 장성하셨고 단정(端正)하기로는 전 황후보다 더 하시니 이미 가신 이를 생각하고 과히 슬퍼하지 마시오'하고 현몽하시매 성상께서는 꿈에서 깨어 날이 밝자 곧 폐백(幣帛) 4만단(四萬端)과 금은진보(金銀珍寶) 등을 갖추어 이 두배에 싣게한 다음 상(相)을 잘 보는 상사(相師)를 선발하여 사자(死者)로 삼아 신칙을 내리시되, 동국(東國)으로 달려가서 황후를 맞이하라 하시었으므로 소신(小臣) 등이 외람되이 상명을 받자와 본국을 떠나온 이래 숙야(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로 근심 하옵더니 이제 다행히 성의(盛儀)를 여기서 뵈옵게 되었나이다.
사자의 긴 사연을 듣고난 홍장은 길게 한숨을 쉬며 탄식하면서 말하기를 "내 한 몸이야 가는 것이 무엇이 어렵겠소, 그런데 갖고 오신 폐백이 얼마나 되옵니까?" "예 저기 두 배에 가득 실은 것이 모두 값진 보물이옵니다." 홍장이 미소를 띠며 말하였다. 내 몸은 내 몸이 아니옵고 아버님을 위하여 선근종자(善根種子)를 심어 드리기 위하여 부처님께 바쳐진 몸입니다. 그러하오니 저 두배에 싣고 오신 폐백을 소녀 대신 이 화주스님께 드리시면 기꺼이 따라 가오리다"하였다. "예 분부대로 거행하겠나이다." 이 때 화주승 성공대사는 참으로 부처님의 가호라고 기뻐하면서 "홍장 아가씨! 아버님의 일은 염려마시고 가십시오. 소승이 잘 보살펴 드리겠습니다." 이렇게 해서 싣고온 보물을 모두 홍법사로 가져가게 하고 홍장은 중국 진나라 사신을 따라 진나라로 가게 되었다.

홍장의 신심과 원력

홍장(洪莊)의 신심(信心)과 원력(願力)

홍장이 진나라에 당도하여 궁안으로 들어가 진나라 황제(皇帝)를 배알하였으니 그녀는 둥근 달 같은 얼굴 모습에 별빛같은 두눈이 반짝였으며 덕(德)과 지혜(智慧)를 갖춘 모습이 진실로 황후(皇后)의 기상(氣象)이었다.

바다 한 모퉁이에 있는 동국(東國) 백제에 이렇게 아름다운 여인이 있었더란 말인가. 진나라 황제는 찬탄해마지 않았다. 궁중에서는 새 황후를 모시는 큰 잔치가 베풀어지고 황후가 된 홍장은 품성이 단아하고 자애로운 위의(威儀)를 갖추었으므로 황제의 총애가 날로 더해갔으며 홍장 황후는 항상 정업(淨業)을 닦고 행하기에 힘쓰니 나라가 편안하며 가난한 자와 병든 자가 줄어들어 온 나라 백성의 칭송이 자자하였다.

"내 비록 타국(他國)의 보위에 오른 몸이지만 어찌 조국을 잊을 수가 있으리오" 그리하여 그는 오십삼불(五十三佛)과 오백성중(五百聖衆) 십육나한(十六羅漢)을 조성하도록 한 다음, 세척의 석선(石船)에 실어 본국에 보내니 그 배는 감로사(甘露寺) 앞 포구에 닿았으며 이를 감로사에 봉안하였다. 이와 같이 불교에 대한 신심도 너무나 훌륭하였다.

그 뒤 오랜 세월이 지난 다음 황태자로 하여금 탑을 조성하게 하여 금강사(金剛寺)에 모셨으며 또 풍덕현(豊德縣 : 현재 京畿道 開豊郡) 경천사(敬天寺)에도 모셨다. (이 탑은 일제시대 일본으로 가져갔던 것을 다시 찾아와서 현재에는 경복궁에 국보 제 86호로 지정되어 모셔져 있음. 감로사, 금강사와 경천사의 연기설화가 이러하였지만, 그 사적(史蹟)이 지금은 모두 소실되어 전해지지 않고 있는 아쉬움이 있다. 註)
이렇게 본국을 위하여 공덕을 쌓는 한편 황후(洪莊) 자신의 원불(願佛)로서 관음성상(觀音聖衆)을 조성하여 조석으로 발원하여 모시다가 고향 백제(百濟)를 그리는 사무친 마음으로 석선(石船)에 실어 동국(東國) 백제(百濟)로 띄워 보내면서 서원하기를 "관세음 보살님이시여! 인연따라 제 고향 백제로 가셔서 그들에게 자비와 지혜를 주시고 정업을 닦아 소원을 성취케하여 주소서..." 하는 원력을 세워 배를 띄웠다.
그 배는 바다에 표류하기를 한달만에 홀연히 바람을 따라 낙안(樂安) 땅 단교(斷橋) 곁에 정박(碇泊)하게 되었다. 얼마 안되어 이 땅을 지키던 수비병들이 수상한 배로 의심하여 추격하여 붙잡으려 하였으나 관음성상(觀音聖衆)을 실은 석선이 스스로 움직여 바다 멀리 가버렸다.

두번째 성녀 성덕과 관음사

두번 째 성녀 성덕(聖德)과 관음사(觀音寺)

이 때 옥과(玉果 : 현, 곡성군 옥과면)에 사는 성덕(聖德)이라는 아가씨가 우연히 집에서 나와 해변에 이르렀는데 저 멀리 해운중(海雲中)에서 한 척의 석선(石船)이 다가오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마치 이쪽에서 끌어당기는 것처럼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배를 바라보고 있던 성덕은 깜짝 놀랐다. 그 돌배 안에는 관음금상(觀音金像)이 번쩍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성덕은 문득 공경스러운 마음이 일어나고 어디로든 좋은 자리를 찾아 모셔야 할 것 같아서 먼저 몸을 단정히 하여 예배를 드리고서 관음상을 등에 업으니 가볍기가 홍모(鴻毛 : 아주 가벼운 것, 기러기의 털)와도 같았다. 성덕은 관음상을 업고 낙안을 출발하여 고향인 옥과 땅으로 향하는데 도중에 열두개의 정자(亭子)를 만나 쉬어갔다. 처음 쉰 정자는 그 이름조차 알 수 없고 두번째 쉰 정자는 대취정(大鷲亭)이요, 세번째 쉬어간 정자는 샘정(泉亭)이다. 그리고 네번째는 미타정(彌陀亭), 다섯번째는 율목정(栗木亭), 여섯번째 정자는 불휴정(不休亭)이라 하는데 이곳은 조그만 산등성이에 자리잡고 있었다. 일곱번째 쉰 정자는 흥복정(興福亭), 여덟번째는 현정(玄亭), 아홉번째는 삽정(揷亭), 열번째는 아흐레 동안 머물렀다 해서 구일정(九日亭)이니 여기서 생각하기를 화순(和順 : 옥과의 동쪽) 땅의 백아산(白亞山)으로 갈까, 아니면 담양(潭陽 : 옥과의 서쪽) 땅의 추월산(秋月山)으로 갈까, 또는 옥과현(玉果縣)의 설산(雪山)으로 갈까하고 망설여졌다.

구일정은 성덕 아가씨의 고향이므로 일단 고향까지는 왔으나 막상 관음성상을 모실 곳을 물색하려 하니 얼른 떠오르는 곳이 없으므로 9일간이나 머물면서 원근의 명산(名山)들을 생각하면서 어느 곳으로 갈까, 마음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가 9일 동안을 심사숙고한 끝에 화순 땅의 백아산으로 갈 것을 정하고 다시 관음상을 업고 구일정을 출발하였다. 그리하여 열한번째 쉰 곳이 운교(雲橋)라는 동리 앞의 정자였다. 운교정(雲橋亭)을 떠난 성덕은 가파른 고개를 넘게 되었으니 이 고개는 하늘에 맞닿았다 하여 하늘재(天峙)라 하였다. 관음금상(觀音金像)을 업고 이와 같은 가파른 고개를 오르는 데에도 그 무게를 의식하지 못하리 만큼 가벼웠는데 이 하늘재를 올라서니 이상하게도 관음성상이 점점 무거워지기 시작하여 마치 태산(泰山)처럼 무거움을 느꼈다. 성덕은 관음보살님을 모실 인연처가 가까워졌음을 느끼고 주위를 둘러보니 산의 형상이 앞에는 시냇물이 흐르고 좌청룡(左靑龍) 우백호(右白虎)가 벌려져 있고 집을 지을만한 터전이 넓지도 좁지도 않은 체 적당한 지라 마음으로 흡족히 여겨 그 곳에 터를 잡아 관음성상을 모시니 이곳이 곧 지금은 전남 곡성군 오산면 선세리(全南 谷城郡 梧山面 善世里 = 오산면은 예전에는 옥과현 화면이었음) 성덕산(聖德山) 관음사(觀音寺)이다.

성덕은 나무를 꺾어 움막을 만들어 관세음 보살님을 모시고 관음사(觀音寺) 창건을 발원하는 기도를 조석으로 봉행하였다. 그런지 얼마후 산 아래에 사는 촌가의 사람들이 나무하러 산에 와서는 이 광경을 보고 자기들도 관세음 보살님께 예배하며 마음속의 소원을 빌면 모두가 성취되는 기적이 있었다. 그리하여 많은 사람들의 소원이 하나같이 이루어지므로 관세음 보살님의 영험(靈驗)스러움이 전국 방방곡곡에 전파되니 찾아와서 예불 기원하는 사람들이 나날이 늘어나 마치 구름 같았다. 이리하여 후세 사람들이 주산(主山)을 성덕(聖德)아가씨의 이름을 따서 성덕산(聖德山)이라 하였으며 성덕보살은 관음사의 개산조(開山祖)가 되고 또한 창건주(創建主)가 되어 후세에까지 이름을 남기니 성덕산(聖德山)은 백제 이래로 수천년 동안 내륙에 있어서는 유일한 관음영지(觀音靈地)로 이어져 내려와 정유재란 전까지만 하여도 80여 동(棟)의 건물을 자랑하였던 것이며 지금도 우리나라의 관음신앙(觀音信仰)을 서민적 염원 속에서 통불교적으로 널리 홍포(弘布)해 오고 있는 현장인 것이다. 한편 홍장(洪莊)의 아버지 원량(元良)은 딸과의 이별의 슬픔 속에서 눈물을 흘리다가 홀연히 눈을 떴다. 衆生被困厄 無量苦逼身 觀音妙智力 能救世間苦 중생이 때때로 곤액을 입어 한량없는 고통이 핍박하여도 관음보살 묘지력을 생각한다면 이세상 모든 고통 건져주리라

관세음 보살의 염피관음력(念被觀音力)이 이와 같이 이 세상 모든 고통 건져주리라 하였듯이 원봉사는 광명(光明)을 찾을 수 있었으며 그 뒤로 95세의 나이까지 복락(福樂)을 누리면서 여생을 평안하게 살았다고 한다. 또한 홍장으로부터 금은보화를 시주받은 성공(性空)대사는 홍법사(弘法寺) 대작불사를 환희 원만하게 회향하였음은 물론이다.
이러한 성덕산 관음연기(聖德山 觀音緣起)에서 볼 때 관음성상(觀音聖衆)은 실로 홍장(洪莊)의 효심(孝心)이 불심(佛心)으로 나타난 것이며 또한 4만단의 폐백과 금은진보(金銀珍寶)를 기꺼이 법보시(法布施) 하였으며 온갖 정업을 행하였고 마침내는 관음성상(觀音聖衆)을 원불(願佛)로 조성하여 본국(本國)에 이르게 하여 뒤에 성덕(聖德)보살에 의해 열매를 맺어 더욱 빛나게 하였으니 후세인(後世人)은 홍장(洪莊)과 성덕(聖德)보살을 관세음(觀世音)보살의 화신(化身)으로 추앙하였으며 이로써 전라남도 곡성군(옛 옥과현) 성덕산(聖德山) 관음사(觀音寺)의 관음연기(觀音緣起)는 오늘에 전(傳)하고 있는 것이다.

관음사 사적분석열기
옥과현 성덕산 관음사 사적

사찰 창건의 역사이자 설화로 인정

『옥과현 성덕산 관음사 사적』은 관음사 창건 내력을 설명하는 사찰연기담(寺刹緣起談)이다. 따라서 여기에 등장하는 모든 이야기는
관음사 창건으로 수렴되도록 짜여 있으며, 그것은 관음의 영험에 의한 것으로 이미 예정되어 있던 것으로 서술된다.

『옥과현 성덕산 관음사 사적』은 크게 보아 ‘어린 홍장의 효행담’, ‘중국 황후가 된 홍장의 불사담’, ‘성덕 처녀의 관음사 창건담’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 핵심은 관음사 창건담이라 할 수 있으며 나머지는 이를 위해 기능적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원량이 상처(喪妻)한 맹인으로, 홍장이 효녀로 설정된 것은 이들이 큰 보시를 행할 존재로 예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는 화주승 성공이 원량을 만났을 때 한 다음의 대사에 잘 나타나 있다.
“내가 권선책(勸善冊)을 받는 날 꿈에 부처님께서 내게 깨우쳐 말씀하시길, ‘내일 아침 길을 나서면
어귀에서 반드시 맹인을 만날 터인데 그가 곧 너를 위한 대단월(大檀越)이다.’라 하셨기에 이에 간청하는 것입니다.”
원량을 홀아비로 가난하게 살며 의지할 친척 하나 없는 것으로 그린 것은 그래야 홍장을 보시할 근거가 마련되기 때문이다.
또 홍장을 만고의 효녀로 설정한 것은 원량의 보시를 기꺼이 따르는 존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홍장이 중국 황후가 되는 것 또한 이미 예정된 것이다.
중국에서 온 사자가 홍장에게 한 말에 따르면 꿈에 신인이 나타나 황제에게 “새 황후가 동국에 태어나 지금 이미 장성하셨고
단정함이 전 황후보다 더 낫다.”고 한 것으로 되어 있다. 여기서 보듯 홍장은 이미 중국 황후가 되기 위해 태어난 인물이다.
따라서 홍장이 황후가 된 후에 행한 모든 불사들 또한 예정된 것으로 봐야 한다.

홍장이 자신의 원불(願佛)로서 관음상을 주조하여 동국으로 보내는데 이 때 관음상을 석선에 싣고 떠난 존재가
다름 아닌 부처의 화신인 권인으로 표현된 것도 주목할 만하다. 또한 해안 수비병들이 붙잡으려 하자 바람도 없이 저절로 움직여
달아났다가 성덕 처녀가 나타나자 그 앞으로 다가온 것, 그리고 기러기 털처럼 가볍던 관음상이 성덕산에 이르자 태산 같이 무거워져
그 자리에 안치하게 한 것도 모두 알 수 없는 어떤 힘에 의해 예정된 것이라 할 수 있다.

결국 홍장과 성덕은 모두 관음의 화신이라 함으로써 옥과현 성덕산에 세워진 관음사가 관음의 영험에 의해 창건된 절임을 밝히고 있다.

『옥과현 성덕산 관음사 사적』은 사찰연기담으로 구비전승되다가 1729년에 기록된 것이다.
따라서 구비전승되는 과정에서 내용의 변개나 첨삭 등 일정한 윤색이 가해진 것으로 봐야 한다.
그리고 이 윤색 과정에서 논리적 오류, 서술의 부자연스러움 등이 나타나게 되었다.

진나라 사자가 “영강 정해년 오월 신유일에 황후께서 돌아가셨다”고 했는데 영강(永康) 연간에는 정해년이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 기록은 구비전승되는 과정에서 착오를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원량이 화주승에게 딸의 보시를 약속한 뒤 딸에게 이를 알리는 내용이 생략되어 있으며, 곧바로 이별을 고하고
헤어지는 것으로 그려지고 있어 문맥의 연결이 자연스럽지 못하다. 지나친 축약이 가져온 부자연스러움으로 이해된다.
중국 황후가 된 홍장은 여러 불상을 조성하여 감로사, 금강사, 경천사 등에 보냈다고 하였는데, 이들 절은 모두 고려 시대에 창건된 절들이다. 따라서 이 부분의 내용은 구비전승 과정에서 후대에 첨가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정이 이러하므로 『옥과현 성덕산 관음사 사적』에 기록된 모든 내용을 액면 그대로 다 믿을 수는 없다.
그렇다고 하여 이를 전적으로 부정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 이에 따라 몇 가지 기본적인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전후로 중창한 자취를 기록하여 책 말미에 붙였다.”고 했는데, 이 기록에 따르면
서진(西晋) 혜제(惠帝) 영강(永康) 연중에 창건된 것으로 되어 있다. 영강(永康)은 서진 혜제(259~306)의 네 번째 연호로 300년~301년에 사용되었으므로 관음사 창건은 4세기 초반의 일이라 할 수 있다.

옥과현 성덕산 관음산 사적

홍장의 출생지는 충청도 대흥현일까?

홍장의 출생지와 관련 『옥과현 성덕산 관음사 사적』에는 충청도 대흥현이라 하였다. 이에 대해서는 이미 기존 연구에서 잘 밝혀 놓은 것처럼 원래는 대흥과 발음상으로 유사하거나 의미가 상통하는 명칭이던 것을 백매선사가 18세기 당시의 기준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해 그렇게 기록한 것으로 판단된다. 사적기의 내용에 비추어 상식적으로 판단할 경우 대흥은 관음사와 그리 멀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홍장이 중국 황후가 된 후 선업을 행하는 대목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 범위가 점차적으로 축소됨을 볼 수 있다. 황후는 우선 마노로 탑 삼천 개를 만들어 여러 나라에 나누어 주었다. 다음으로 “내 비록 보위에 올랐으나 어찌 본국을 잊을 수 있겠는가?”라고 하며 자신이 태어난 나라에 불상과 탑을 보냈다. 감로사, 금강사, 경천사에 순차적으로 보낸 것이 이에 해당한다. 마지막으로 홍장 황후는 아버지의 복전(福田)과 자신의 원불(願佛)을 봉안하는 것으로 불사를 마무리하게 된다. 정성껏 불상과 탑을 조성하여 대흥현 홍법사에 안치하고 관음상 한 분을 조성하여 옥과현 성덕산 관음사 자리에 안치한 것이 그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홍장 황후의 불사가 ‘여러 나라 → 우리나라 다른 지역 → 자신의 고향’으로 점점 축소됨을 알 수 있다. 따라서 홍장의 출생지인 대흥은 관음사와 멀지 않은 지역이라 할 수 있고, 나아가 큰 범주에서 보아 같은 관내이어야 이치에 닿게 된다. 이런 점에서 “삼국시대에 곡성을 포함하는 섬진강 중하류의 지명이 덕근홀이었으며, 여기서 덕근홀은 더 큰 홀로 대홀과 통하고 이 대홀이 전승과정에서 대흥으로 변한 것으로 보인다.”는 2000년 연세대 보고서의 내용이 타당성을 갖는 것으로 생각된다. 따라서 홍장의 출생지 문제는 곡성군 관내의 어떤 곳으로 정리할 수밖에 없으며, 좀 더 범위를 좁혀 그곳이 구체적으로 어디냐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판단을 유보하는 것이 옳다고 하겠다.

홍법사

관음사 사적의 홍법사와 현재 홍법사는 다르다.

홍법사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추정이 있으나 대부분 근거가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 현전 홍법사가 모두 고려시대나 조선시대에 창건된 것이므로 관음사 창건 이전에 존재한 것으로 사적기에 그려진 홍법사와 동일한 것이라 할 수 없다.
또한 사적기에 따르면 홍법사는 대흥현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이 둘이 일치하는 것은 현재 없다. 따라서 경기도에 위치한 홍법사와 충청도 예산군 대흥면을 연결 지어 예산이 홍장의 출생지라고 하는 주장은 타당성이 없다.
홍법사 문제 역시 “관음사 창건 시기에 홍법사라는 특정 이름을 가진 사찰이 있었다기보다는 아마도 후세에 전승과정에서 붙여진 명칭일 것이다.”라는 연세대 보고서의 내용이 가장 신빙할 만한 것으로 생각된다.

원홍장 찬가열기

홍장을 찬영하는 노래 “원홍장찬가”

“원홍장찬가”는 관음사연기설화의 주인공인 원홍장을 찬양하는 노래로서 시인 허연님의 작품이다.
모두 10장 461자로 되어 있으며 인간문화재 5호인 국창 성창순님께서 “원홍장찬가”를 단가로 작창하여
심청가판소리와 함께 CD로 제작 보급중에 있다.

孝女 「홍장」 찬가(1)

자색이 예쁜 홍장 그 나이 열여섯에 앞 못 보는 아비 위해 큰 시주 되었것다. 화주승 따라가는 길 피눈물로 적시고
부녀간의 슬픈 이별 고향을 등진 설움 달래며 산을 넘고 고개 또한 넘고 넘어 소량포 언덕에 쉬며 먼 바다를 봤거든.
붉은빛 배 두척이 나루에 다다르자 금관 옥패 눈부시게 사자들이 내려와서 엎드려 황후마마라하니 꿈인듯이 놀랐겠다.
진나라 임금께서 꿈에서 들은데로 금은 보화 가득 싣고 동국으로 보낸 이들 한눈에 알아봤다니 부처님의 조활세.
아버님 위한 그몸 착한 씨앗 되어야지 폐백과 보물들은 홍법사에 시주하고 기쁘게 입궐을 하던 홍장규수 그 얼굴
둥근달로 보신 임금 별빛으로 뵈던 두눈 귀엽고 아름답고 하늘보다 자애로운 마노탑 삼천이라도 사랑 다 바쳤으니
황후의 크신 원불 관음상을 지으시고 보내신 그 인연이 낙안포에 닿았으니 어쩌다 聖德아가씨 마중을 받았을까.
홍모같이 가벼운 듯 등에 업고 돌아오다 대취정에 쉬었다가 새암정에 쉬었다가 九日亭에 쉬었다 머무는 동안 모실곳을 찾았것다.
백아산도 추월산도 설산도 생각타가 하누재 겨우 넘어 관음사 터를 잡아 그렇게 모셨다더니 크신 공덕 어쩔꼬.
부처님 높은 은혜 훤봉사는 눈을 뜨고 아흔 다섯 장수누려 행복하게 살았다네 홍장도 고국을 위해 목탁치며 사셨다네.

원홍장찬가 음원 파일 다운로드, MP3듣기를 제공 합니다.
  • 원홍장찬가 1번트랙 파일 다운받기
MP3 듣기 ZIP 다운받기
  • 원홍장찬가 2번트랙 파일 다운받기
MP3 듣기 ZIP 다운로드
  • 원홍장찬가 3번트랙 파일 다운받기
MP3 듣기 ZIP 다운로드
  • 원홍장찬가 4번트랙 파일 다운받기
MP3 듣기 ZIP 다운로드
  • 원홍장찬가 5번트랙 파일 다운받기
MP3 듣기 ZIP 다운로드
  • 원홍장찬가 6번트랙 파일 다운받기
MP3 듣기 ZIP 다운로드

콘텐츠관리

  • 담당부서 문화체육과
  • 담당자 이승종
  • 연락처 061-360-8463
  • 최종수정일 2022-02-16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추천곡성
섬진강
기차마을
곡성
교육포털
농특산물
중개몰
곡성
귀농귀촌
곡성일자리
지원센터